청년부 모임

June 10, 2017

 

또 다윗이 이르되 "여호와께서 나를 사자의 발톱과 곰의 발톱에서 건져내셨은즉

나를 이 블레셋 사람의 손에서도 건져내시리이다"

사울이 다윗에게 이르되 "가라 여호와께서 너와 함께 계시기를 원하노라" 

(사무엘상 17장37)
 

 


다윗을 통해 질서와 절차를 지켰던 다윗
"하나님이 함께 하시니까 괜찮겠지"라며 정해주신 질서와 규범을 무시하는 것이 아닌 돌파합니다.

또한 다윗은 다윗 자신과 골리앗의 싸움이 아닌 하나님와 골리앗의 싸움으로 생각하며 "결국 하나님의 싸움이다"임을 인지하며 나아갔습니다.

이처럼 다윗과 같이 질서와 규범 안에서도 뛰어드는 돌파와 하나님을 늘 인지하며 하나님의 싸움의 통로가 되어가는 삶을 살아가길 결단합니다.


오늘은 특별히 야외로 함께 나가 까페에서 교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Please reload